10 of 10

하늘에서 흩뿌리는 불티의 우주 / Universe of Fire Particles Falling from the Sky

teamLab, 2021, Interactive Digital Installation, W6000mm D6000mm H15000mm, Sound: Hideaki Takahashi

하늘에서 흩뿌리는 불티의 우주 / Universe of Fire Particles Falling from the Sky

teamLab, 2021, Interactive Digital Installation, W6000mm D6000mm H15000mm, Sound: Hideaki Takahashi

사람들이 작품 위에 서면, 검고 절대적인 존재가 생겨나 불꽃의 형태가 변화해 간다. 작품은 사람들의 행동에 영향을 받으며 영원히 변화를 계속한다.

불꽃은 물질이 아니며 연소라고 불리는 화학적 반응, 빛과 열 현상에 대한 우리의 감각적인 경험이다. 사람들은 감각적인 경험인 불을 하나의 물체처럼 인식하고 때로는 이를 통해 생명을 느낀다.

연소하는 기체의 분자 운동을 통해 공간에 선을 그린다. 그리고 그 선의 집합으로 불꽃이 그려진다. 이 선들의 집합을 teamLab이 고찰하는 ‘초주관적 공간’을 통해 평면화하여 불꽃을 그려내고 있다.

teamLab: FIRE
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 ‘teamLab: FIRE’을 표시한 채로, ‘하늘에서 흩뿌리는 불티의 우주’의 불꽃에 다가가면 스마트폰에 불꽃이 생겨, 작품을 가지고 돌아갈 수 있다. 그 불꽃을 다른 사람의 ‘teamLab: FIRE’ 애플리케이션에 가까이하면 불꽃은 공유된다. 불꽃을 누군가에게 공유하고, 그 불꽃이 또 다른 사람들에게 전달되어 가며 불꽃은 세계로 퍼져나간다. 퍼져나가는 불꽃의 무리가 애플리케이션의 지도에 그려진다.